W-RN모바일존
      
자유게시판
“개원시장 죽었다” 은행권 대출상품 철수중 [펌] 
by 미싱유 read.12,695 date.05-04-15 08:57   추천 : 1   반대 : 0

<HTML><HEAD>
<META content=\"SpaceEditor v4.x\" name=GENERATOR></HEAD>
<BODY>

“개원시장 죽었다” 은행권 대출상품 철수중


 


하나·씨티은행 2강 체계...금리는 소폭인상·현상유지


 


병의원 개원시장이 극도로 침체되면서 개원준비의사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대출상품도 서서히 사라지고 있다


 


14일 은행권과 병의원 대출대행업계는 6~7개에 달했던 개원(준비)의 대상 대출상품이 사살상 하나·씨티은행은 닥터클럽과 닥터론 정도가 2강 체제를 유지하며 남고 다른 상품은 개원시장의 침체로 인해 대부분 명맥이 끊긴 것으로 분석했다.


 


최근 국민은행이 개원의를 배제한 KB닥터론을 출시, 대출 타겟을 바꿨으며 올해초 신한은행이 의사전용 취급 수수료를 0.5%인상하는 등 개원시장 감소에 따른 정책의 변화흐름을 보였다.


 


또 신한은행과 한배를 타게 된 조흥은행은 내부사정으로 의사대출상품 판매가 사실상 중단되는 등 현재 상품판매가 원활한 상품은 닥터클럽과 닥터론으로 한정된다.


 


대출대행업계 관계자는 “01년 개원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속속 등장했던 개원의 중심의 대출시장이 시장침체와 함께 정리되는 단계를 걷고 있다” 며 “이같은 흐름은 대출시장이 사라진데 따른 상품내용의 변경이지 의사에 대한 대출제한 또는 신용도 문제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와관련 은행 관계자들도 대출상품판매 관련 은행마다 실적이 다를 수 밖에 없다며 개원시장 침체로 시장성이 사라진 만큼 상품들이 사라지고 리모델링 되는 것은 당연하다는 설명이다.


 


씨티은행 닥터론 담당자는 “현재 최초 1개월 이자감면 행사를 펼치고 있다” 며 “연체율도 0%대를 유지하고 있고 판매도 꾸준한 편으로 개원의 중심의 대출상품에 대한 어떠한 변화도 없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 B지점 대출담당자도 타은행권의 움직임은 개원의 대출시장의 경쟁에서 뒤진데다 시장까지 축소된데 따른 정책변화일뿐 의사에 대한 대출이 까다로워졌다거나 신용도가 떨어졌다는 해석으로 이어지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또한 두은행은 연체율은 0.2~0.3%대로 여전히 낮은 반면 일부 은행의 경우 극히 일부의 대행대출관련 문제와 일부 연체관리 미숙 등으로 다소 높게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02년 활발했던 개원시장이 침체되면서 대출상품의 인기가 그만큼 감소하고 이에 대응한 은행권의 일련의 움직임이 의사대상의 대출이 까다로워지고 있다는 분석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현재 개원의 중심의 대출시장은 2조 5천억대로 추산되고 있으며 하나-씨티은행 대출 합산액이 약 2조원대로 사실상 시장을 석권하고 있다.


 


주경준기자 (ital@medigatenews.com)


기사등록수정 일시 : 2005-04-15 / 07:27:56

</HTML>
└ Total 1,724 posts
뽕나무 가지에 대해 질문이요~(3)
No.44 by
Rachel read.11869 2005-05-08
한의사들과 의사들의 차이점!!(6)
No.43 by
미싱유 read.12664 2005-05-07
의사가 침 놓으면 2만원, 한의사가 침 놓으면 2천원 (한의사들 …(5)
No.42 by
미싱유 read.12584 2005-05-05
쑥 끓인 물을 마시는데, 부작용이 있을까봐 여쭙니다.(4)
No.41 by
29직딩 read.17459 2005-05-03
어성초가 한약인가요? 방금 뉴스를보니 생명공학연구소에서 어성…(3)
No.40 by
아리아리 read.12346 2005-05-03
부산갈매기~~~(3)
No.39 by
至尊韓醫學 read.10958 2005-05-02
요번4월30일 보궐선거에서 한나라당에서 당선된사람중 전의사협…(1)
No.38 by
아리아리 read.10916 2005-05-02
KTX 타고 광명역에서 서울을 들어 가려고 하는데....(2)
No.37 by
thoy(생각하는인… read.13380 2005-05-02
대구한의대생분들에게(2)
No.36 by
시나브로 read.12245 2005-05-01
우석대학교 한의과대학 5월 9일 학술강연회 공고
No.35 by
무단횡단 read.11119 2005-04-28
/알림/ 카운터 행사를 500,000으로 반 줄였습니다.(4)
No.34 by
운영진대표 read.11256 2005-04-28
저는 현직 한의사인데 밑에분하고 현실인식이 다르네요
No.33 by
好賢樂善 read.13940 2005-04-27
한국의 침, 러시아에 가다
No.32 by
많이늦은봄 read.11103 2005-04-27
남의 떡이 커보인다?임상한의사가 까발리는 의사의 세계(14)
No.31 by
절세도인 read.13307 2005-04-25
[질문] 태반주사에 관하여.(4)
No.30 by
희명 read.11604 2005-04-24
한의사 페이와 양방협진 한의사의 현실(38)
No.29 by
미싱유 read.19572 2005-04-24
[re] 한의사 페이와 양방협진 한의사의 현실
No.28 by
하니사랑 read.11809 2005-04-25
[re] 페이가 적어도.. 남들에게 인정못받아도..(7)
No.27 by
바다너머 read.10737 2005-04-25
[re] 한의사 페이와 양방협진 한의사의 현실(4)
No.26 by
과학한의학 read.12691 2005-04-25
[re] 이 글도 이상한 암호 같은게 보일까요?(2)
No.25 by
사심아빠 read.10951 2005-04-25
[re] 고독님의 심정 충분히 이해공감합니다(5)
No.24 by
×5차므사댈래 read.10319 2005-04-25
의협, 한약재 부작용 발표...위험 엄중 경고(2)
No.23 by
미싱유 read.12547 2005-04-22
영상의학회, 한의원 초음파 진료 조사의뢰
No.22 by
미싱유 read.11717 2005-04-22
한방, 난치병에 도전한다 (좋은 소식도 있어야지요 ^^)(1)
No.21 by
많이늦은봄 read.14955 2005-04-20
중국은 한약 처방내역 발행...\"비방은 없다\" [펌](5)
No.20 by
미싱유 read.11932 2005-04-19
암치료에 있어서 한방의 우수함을 널리 홍보할때가 왔다(9)
No.19 by
read.12781 2005-04-17
김재정 \"일원화 올인\" 장동익 \"한방 전면전\" [펌](13)
No.18 by
미싱유 read.12246 2005-04-17
못보던 기능이 있었네요...ㅋ(1)
No.17 by
하니사랑 read.11175 2005-04-16
한약 먹고 아토피 악화·산모 쇼크 \&#039;제보 쇄도\&…(16)
No.16 by
미싱유 read.13185 2005-04-15
“개원시장 죽었다” 은행권 대출상품 철수중 [펌]
1515 by
미싱유 read.12696 2005-04-15
좋군요..^^
No.14 by
수사반장 read.11784 2005-04-15
가입하고 처음 글을 쓰는 거지만...^^;;(9)
No.13 by
에우포리오 read.11154 2005-04-14
외국병원전공의가 외국에서 바라보는 한의학의 위상 [펌](28)
No.12 by
미싱유 read.15405 2005-04-14
아까 의대생님께서 리플다셨다가 지우신듯 한데..(9)
No.11 by
dmd read.12809 2005-04-14
\"한의원 20~30곳 형사고발\" 고발전 본격화 [펌]
No.10 by
미싱유 read.12037 2005-04-14
금방 성지순례 다녀왔습니다.(3)
No.9 by
사심아빠 read.12459 2005-04-13
바이크 타면서~..
No.8 by
至尊韓醫學 read.12190 2005-04-12
한의대 재학생님께 부탁말씀
No.7 by
사심아빠 read.12967 2005-03-17
몸소 느낀 양의학과 전문의 제도의 한계(?)(3)
No.6 by
29직딩 read.13373 2005-04-11
요즘 한약값 어느정도 하나요?(5)
No.5 by
조제마 read.14526 2005-04-11
 <  41  42  43  44